커뮤니티

  • 공지사항
  • 자유게시판
  • 보도자료

건협 기생충박물관, 한‧일 공동전시 <제주 1970, 피내림을 끊다>展 개최

작성자 : | 조회수 : 137
작성일 : 2022-02-11 15:16:36

- 오는 7 15 일까지 전시 . 사전예약해야 관람 가능

 

한국건강관리협회 ( 회장 김인원 , 이하 건협 ”) 기생충박물관 ( 이하 기생충박물관 ) 오는 7 15 일까지 약 6 개월간 한 일 공동 전시 제주 1970, 피내림 ( 사상충증 ) 을 끊다 을 개최한다 .

 

이번 전시는 1970 년대 한국과 일본의 학술적인 공동연구로 시작되어 국가 단위의 협력사업으로까지 확대 진행된 제주도 사상충 퇴치사업 의 역사와 결과를 알아보기 위해 기획됐다 . 일본 나가사키대학 열대의학 뮤지엄 및 일본 공익 재단법인 메구로기생충관과 공동으로 진행한다 .

 

사상충은 가는 실모양의 기생충으로 모기를 매개로 한다 . 감염되면 림프관을 손상시켜 부종을 일으키고 , 심할 경우 다리 등에 장애를 발생시킨다 . 코끼리다리병 또는 피내림병 ( 제주도지역 ) 이라고도 한다 .

 

사상충증 ( 피내림병 ) 1970 년대까지 제주도지역에 나타났다 . 당시 이 질병은   태어나서 운이 나쁘면 걸리는 풍토병으로 인식되었지만 , 한국 · 일본 학자들과 제주도민들의 원활한 협력을 통해 지금은 박멸되었다 .

 

건협 김인원 회장은 이번 제주도 사상충 퇴치사업 전시를 통해 한 일 협력의 중요성과 역사를 간직하고 , 양국 기생충 학문 연구 분야의 교류가 활성화되기를 바란다 .” 고 말했다 .

 

기생충박물관은 현재 코로나 -19 상황으로 인한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고 있다 . 예약은 기생충박물관 홈페이지 (http://parasite.or.kr) 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.

- 박물관은 평일 10:00, 11:00, 14:00, 15:00 4 차례와 토요일 10:00, 11:00, 13:00 3 차례로 운영되고 있다 . 공휴일과 창립기념일 (11 7 ) 은 휴관이다 .

 

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.
  • 짧은 댓글일수록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.
☞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
댓글입력

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보기
Array ( )